东莞市盛裕绒艺玩具有限公司

东莞市盛裕绒艺玩具有限公司

12博体育

15500986790
联系方式
全国服务热线: 15500986790

咨询热线:15893084741
联系人:钟运许
地址:青海省海东市平安县)湟中县

[데이비스컵]벼랑 끝으로 몰렸던 한국, 기사회생

来源:12博体育   发布时间:2019-11-27   点击量:301

데이비스컵에서 한국 남자 테니스 대표팀.(왼쪽부터)정희성 감독, 임용규, 이재문, 손지훈, 홍성찬, 이덕희. 사진= (김천)박준용 기자[테니스코리아= (김천)신민승 인턴기자] 9월 14일, 15일 경북 김천에서 열린 데이비스컵 아시아/오세아니아 1그룹 예선 2회전 플레이오프에서 한국이 뉴질랜드를 상대로 3승 2패로 이겨 1그룹 잔류를 확정지었다. 한국의 데이비스컵 1그룹 잔류 1등 공신은 이덕희(현대자동차 후원, 231위)와 임용규(당진시청, 877위)였다. 이덕희는 이번 데이비스컵에서 1,2단식에서 승리하며 한국에 2승을 가져다주었고 임용규는 가장 중요한 마지막 단식에서 승리해 한국의 최종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첫 경기, 복식에서는 홍성찬(명지대, 641위)-이재문(국군체육부대, 975위)조가 아르템 시타크(뉴질랜드, 세계복식 32위)-아지트 라이(뉴질랜드, 1030위)조에 5-7 3-6으로 졌다.  한국은 첫 세트에서 뉴질랜드의 두 번째 서비스게임을 브레이크하며 게임스코어 2-1로 앞서 갔지만 이후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서비스게임을 두 번 브레이크 당해 5-7로 첫 세트를 내줬다. 두 번째 세트에서는 서비스게임을 지켜가며 기회를 만드는 듯 했으나 8번째 게임을 브레이크 당해 3-6으로 패했다. 이어진 제3단식에서 이덕희가 루빈 스타담(뉴질랜드, 518위)을 6-4 6-1로 이기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덕희는 경기초반 스타담의 강한 서브와 네트 대쉬에 흔들리는 듯 했으나 이내 자신감을 찾았고 자신의 특기 강한 스트로크로 상대 코트 구석구석을 공격했다. 이덕희의 공격에 발이 묶인 스타담은 네트 앞으로 나가며 몇 차례 실수를 범했다.  첫 세트에서 이덕희는 스타담의 서브를 두 차례 브레이크하며 6-4로 기선을 제압했고 이후 몸이 완전히 풀린 이덕희는 두 번째 세트 내내 강력한 스트로크를 앞세워 스타담을 몰아세우며 6-1로 승리를 따냈다. 마지막 단식 주자는 대표팀 주장 임용규였다. 임용규와 마이클 비너스(뉴질랜드, 세계복식 15위) 대결은 힘과 힘의 대결이었다. 임용규는 강서브가 장기인 비너스를 상대로 되려 서비스에이스 7개를 기록했고(비너스 5개) 스트로크 대결에서는 팽팽했지만 주장 임용규는 평소 이상의 기량을 발휘했다. 사진설명=2그룹 강등 위기에서 한국을 구한 임용규, 사진=(김천) 신민승 인턴기자 첫 세트에서 먼저 위기를 맞이한 것은 임용규였다. 5-5 상황에서 15-40로 몰리며 두 번의 브레이크 기회를 내줬지만 한 방의 스매시와 강력한 스트로크로 위기를 벗어났다. 이후 타이브레이크까지 이어진 게임에서 임용규는 첫 서브를 잃는 등 불안한 출발을 했으나 이내 상대 서브를 두 차례 가져오면서 타이브레이크 스코어 7-5로 첫 세트를 잡았다. 두 번째 세트에서 상대의 두 번째 서비스게임을 브레이크한 임용규는 곧바로 자신의 서비스게임을 브레이크 당하며 아쉬운 모습을 보였지만 4-4에서 한 차례 상대 게임을 브레이크 한 뒤 자신의 서비스게임을 지키며 이번 데이비스컵 경기를 한국의 승리로 장식했다. 글, 사진=(김천)신민승 인턴기자(vamosverda@tennis.co.kr) [기사제보 tennis@tennis.co.kr] ▶테니스 단행본 1+1 이벤트 Copyrights ⓒ 테니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테니스코리아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相关产品

COPYRIGHTS©2017 12博体育 ALL RIGHTS RESERVED 备案号:301